대전일보 로고

'입양아가 물건이냐' 일갈...청와대 '제도 보완 취지' 해명

2021-01-18 기사
편집 2021-01-18 17:42:50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16개월 된 입양아동의 학대 사망 사건에 대해 '입양 취소·변경'을 언급한 발언이 논란을 낳고 있다.범야권은 일제히 부적절한 발언으로 '끔찍하다'는 비난까지 서슴치 않으며 문 대통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청와대는 논란이 확산되자 '입양제도를 보완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문 대통령은 이날 '입양아동 학대 사망 사건' 관련 질문에 "입양 부모의 마음이 변하면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입양한 아이와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 입양아동을 바꾼다든지 하는 방식으로 입양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 직후 범야권에서는 비판이 쏟아졌다.

나경원 전 의원은 "입양아동을 마치 물건 취급하는 듯 한 대통령 발언이 너무나 끔찍하게 들렸다"고 꼬집었다. 야권 잠룡으로 꼽히는 유승민 전 의원도 "입양 아이가 무슨 쇼핑하듯 반품, 교환, 환불을 마음대로 하는 물건이란 말인가"고 힐난했다.

이에 청와대는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으로 현재 입양 확정 전 양부모 동의하에 관례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였다"며 "프랑스, 영국, 스웨덴에서는 법으로 사전위탁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무엇보다 아이의 행복이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