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예산군, 대규모 건설현장 전자카드제 의무화

2021-01-18 기사
편집 2021-01-18 11:01:09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예산]예산군이 대규모 건설현장에 전자카드제를 의무화한다.

전자카드제는 근로자가 발급된 전자카드를 단말기에 태그해 출·퇴근 내역을 직접 기록하고 사업주는 이를 기반으로 근로일수 신고 및 퇴직공제부금 등 현장관리 업무를 손쉽게 처리하는 시스템이다.

특히 전자카드제는 공제부금 누락과 임금체불을 최대한 방지할 수 있고 근로자의 경력관리도 수월해져 적정임금제 도입 등 건설관련 정책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는 중요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카드제 의무적용 대상은 지난해 11월 27일 이후 입찰 공고된 100억 이상 공공건설공사, 300억 이상 민간건설공사이며 단계적으로 확대 시행해 2024년부터는 전체 퇴직공제 적용사업장에 적용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전자카드제가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를 펼쳐 근로자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pdh4112@daejonilbo.com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