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소방서119구급대, 2020년 매일 31건 출동 "구급현장에서 안전사고 발생 제로화"

2021-01-18 기사
편집 2021-01-18 11:01:07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공주소방서(서장 류석윤)가 2020년 한 해 동안 총 11494건의 구급 출동해 하루 평균 31건 이상의 구급 현장에 출동했다. 사진=공주소방서 제공

[공주] 공주소방서(서장 류석윤)가 2020년 한 해 동안 총 1만 1494건의 구급 출동해 하루 평균 31건 이상의 구급 현장에 출동했다고 밝혔다.

구급출동으로 총 5895명의 환자를 병원에 이송하였고 이중 질병으로 인한 환자가 3439명(58.3%)으로 가장 많았으며 사고부상과 교통사고 환자가 각각 1246명(21.1%), 903명(15.3%)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소방서는 다수의 소방대원을 구급 현장에 동시 출동시켜 소방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고 대원과 환자의 현장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작년 하반기'Team 전원출동제'를 도입하여 시범 운영해 그 결과, 2020년 심정지환자 소생률은 6.3%로 과거 5년 평균 대비 1%p 향상되었으며, 심정지 환자의 생명을 살린 구급대원에게 수여하는 하트세이버는 28명이 수상해 구급현장에서 안전사고 발생 제로화를 달성하여 안전한 구급서비스를 제공했다.

또한 2020년 한해동안 공주소방서119구급대는 코로나19 확진자, 의심환자, 해외입국자 등 847명을 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등으로 이송하였으며 급속도로 늘어나는 대구와 수도권지역 확진자 이송 지원을 위해 대원 14명과 차량 3대를 지원하며 'K-방역'에 일조했다.

더욱이, 코로나19 확진자를 직접 접촉하는 업무 특성상 대원들이 2차 감염의 우려가 있지만, 감염 방지를 위한 감염보호복, 소독기 등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구급대원 감염방지 교육과 훈련을 철저히 한 결과 단 한 명의 대원도 감염되는 사례 없이 구급대를 운영했다.

류석윤 서장은 "공주소방서가 2020년 재난현장 구급대응훈련 평가에서 도내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만큼 2021년에도 각종 재난현장에서 시민들에게 최상의 구급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교육·훈련·안전관리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