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태안군,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추진

2021-01-18 기사
편집 2021-01-18 11:00:05
 정명영 기자
 myjeng@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태안] 태안군이 2021년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적극 추진한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재산관리의 미비나 불의의 사고 등으로 조상 혹은 본인 소유의 토지 현황을 파악할 수 없는 경우 국토정보시스템을 통해 무료로 토지를 찾아주는 서비스로 전국의 토지를 대상으로 하며,

신청인이 본인 또는 상속인임을 증명할 수 있는 가족관계등록부 및 제적등본 등 관련 서류를 갖춰 군청 민원봉사과를 방문하면 즉시 토지소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사망자의 금융거래를 포함한 국세·지방세 체납 및 토지·자동차 소유내역, 국민연금 가입 유무 등의 정보를 한 번에 확인·처리할 수 있는 '안심상속 원스톱서비스'도 함께 실시하며, 상속인이 사망 신고 시 읍·면사무소에서 신청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군민들께 양질의 토지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yjeng@daejonilbo.com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