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로컬푸드과 용업 업체 선정 '논란'

2021-01-17 기사
편집 2021-01-17 16:22:13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지난 15일 세종시의회 제67회 임시회에서 유철규 의원이 긴급현안질문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유 의원은 시 로컬푸드과의 용역업체 선정 과정상 중대한 문제가 있다며 시 관계자를 질타했다. 사진=세종시의회 임시회 방송화면 캡처

세종시 로컬푸드과의 용역업체 선정 과정이 도마 위에 올랐다. 시가 서류 검토 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을 제대로 짚어 내지 못 했으며 해당 건에 대한 일상감사를 진행하지 않아 문제를 키웠다는 것이다.

지난 15일 열린 제67회 세종시의회 임시회에서 유철규 시의원은 이 같은 문제점을 거론했다. 이날 유 의원은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지난해 8월 시 로컬푸드과 공공급식지원센터가 추진한 학교급식 식재료 배송업체 선정 입찰에서 담당자가 참여업체의 구비서류 미제출에 대해 보완·반려하지 않고 그대로 진행하는 과오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또 유 의원은 시가 지난해 일상감사 대상 중 유일하게 해당 건만 감사를 신청하지 않았고, 담당 공무원에 대한 처벌 수위가 '훈계'로 지나치게 낮다고 부연했다.

시 로컬푸드과는 지난해 일상감사 대상 36건 중 유일하게 식재료 배송업체 용역건에 대한 감사를 의뢰하지 않았다. 해당 선의 사업비는 총 5억 5000만 원으로, 일상감사 기준이 되는 2억 원을 상회한다.

유 의원은 "이번 건은 담당자의 과오로 적격업체로 선정될 수 없는 업체가 용역업체로 선정된 매우 중대한 사안이다. 담당자가 일상감사도 의뢰하지 않았고, 최근까지 계속해서 같은 업무를 보고 있는데도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는 등 문제점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업무 추진에 있어)일상감사를 받는다는 건 기본적인 일이며, 결재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발견하지 못 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시 관계자를 질타했다.

이에 대해 시는 담당자의 업무 파악이 미숙한 점이 있었다며 과오를 인정했다. 현재 시 공공급식센터는 시청·교육청 공무원이 파견 나가서 업무를 보고 있는 형태로, 이번 건은 시·교육청 공무원이 용역선정과 같은 일반 계약 업무에 미숙해서 벌어진 일이라는 설명이다.

조규표 시 농업정책보좌관은 "해당 식자재 배송 용역 건은 일상감사 대상이 맞다. 다만 파견 공무원들이 계약 업무에 대한 파악이 부족한 까닭에 업무분장 과정에서 이를 놓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담당자 처벌에 대한 부분은 추후 감사위원회에서 감사결과가 넘어온 뒤 그게 상응하는 방향으로 처분하면 될 것으로 본다"고 해명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