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다시 추위 시작된다...19일 영하 17도 전망

2021-01-17 기사
편집 2021-01-17 15:58:59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8일까지 눈 오는 곳도

첨부사진1[그래픽=연합뉴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다시 찾아올 전망이다.

17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따뜻한 서풍의 영향으로 기온이 일시적으로 큰 폭으로 올랐다가 큰 폭으로 떨어지며 일부 내륙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18일 충청권은 전날보다 평균 기온이 3-6도 높겠으나 찬 대륙고기압에 영향을 받으며 오는 19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지는 지역도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충청권의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은 4-5도로 전망됐다.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7도-영하 10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영상 1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이기간 충남 서해안에는 초속 10-16m, 충남내륙에는 초속 8-14m의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대체로 흐리고, 충남남부서해안 지역에는 오는 18일 오후까지 눈이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충남권에는 2-5㎝, 5㎜ 내외의 눈과 비가 올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날씨가 따뜻해졌다 다시 추워지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눈 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하는 지역이 달라질 수 있으니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