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우려가 현실로'…중기부 이전에 걱정 커지는 경제계

2021-01-17 기사
편집 2021-01-17 15:21:42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이 확정되면서 지역 경제계에선 아쉬움과 함께 우려감을 내비치고 있다. 중기부 이전에 따라 제기되는 우려인 인구 감소에 따른 부작용과 함께 지역 경제 위축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그간 중기부 이전 철회를 줄곧 주장해왔던 지역 경제계는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전상공회의소 관계자는 "그간 중소기업 등 지역 경제계에선 중기부 이전을 강력하게 반발해왔는데 결국 이전이 확정돼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중기부 이전에 따른 경제적 피해는 고스란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이어 "매년 대전에서 세종으로의 인구 유출이 가속화되고 있는데, 중기부 이전은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봐도 맞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종민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또한 "중기부 이전에 대한 우려가 결국 현실이 됐다"며 "세종에 정부 기관이 밀집함에 따라 지역 기업의 유출 또한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김 이사장은 "이미 세종에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는 게 확정된 상황에서 주거와 업무 모두 세종으로 옮겨가는 대전 시민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지자체 등이 나서 중기부 이전에 따른 위기감을 느끼고 실질적인 대안을 내놔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순히 하나의 기관이 타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이 아닌 이전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고조되고 있는 모습이 감지되고 있는 것이다.

대전 한 중소기업 대표 A 씨는 "이미 중기부 이전 전부터 정부 기관이 밀집해있는 세종으로의 출장이 잦았다"며 "중기부 이전은 이러한 흐름을 더욱 고착화시키는 효과를 낳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다른 대표 B 씨는 "지역 기업들이 줄줄이 세종으로 이전하고 있은 지도 오래"라며 "이제는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관련 정책을 다루는 핵심 부처인 중기부 또한 세종으로 둥지를 옮기는 마당에 지역 기업인들도 대전이 아닌, 세종에서의 사업 확장을 고민해야하는 '웃지 못할' 상황에 놓인 게 아닌가 싶다"고 푸념했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