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번주부터 청문회 정국...충청권 장관 후보자 청문회 관심

2021-01-17 기사
편집 2021-01-17 14:55:41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청문회장 [사진=연합뉴스]

국회가 이번 주부터 청문회 정국에 돌입한다. 특히 여야 갈등이 극에 달했던 검찰개혁과 관련해 충청권 출신인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와 함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을 앞두고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청문회도 관심이다.국회는 19일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를 시작으로 20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진행한다.김 후보자 청문회는 이번 주 열리는 청문회 가운데 단연 관심을 끌고 있다. 조속한 공수처 출범을 위해 처장 임명이 시급하다는 민주당과, 공수처 출범 자체가 부당하고, 김 후보자 역시 부적격 인사라는 국민의힘이 한 치의 양보 없이 맞붙을 전망이다.

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초대 처장으로서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함을 갖고 공수처를 이끌 적임자라는 입장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가 과거 법무부 인권국장에 지원하는 등 정권의 입맛에 맞는 인사일 뿐 아니라, 수사 경험이 없다는 점을 정조준하고 있다. 청문회에서 공방은 물론,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과정에서도 거센 진통이 예상된다.

공수처장은 청문회를 거치면 본회의 동의 절차 없이 대통령이 임명하면 된다.

다음날 열리는 한 후보자 청문회도 충청권으로선 관심사다. 한 후보자가 충북 단양의 충청 출신이기 때문이다. 한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는 신상 관련 의혹은 크게 제기되지 않고 있다.

그린뉴딜 추진과 탄소중립 이행, 코로나19로 심각해진 폐기물 처리 문제 등 정책 역량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충청권은 물론 전국적으로도 관심이 모아지는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다음주인 25일 진행된다.

충분한 준비 시간이 필요하다는 야당의 주장에 따라 박 후보자는 김 후보자 청문회 사이에 엿새간 간격을 뒀다. 야당이 박 후보자를 정조준하고 있음을 분명히 하는 대목이다.

박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검찰개혁 기조 선봉에 선 인사다. 야당은 일찍이 각종 신상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하며 공세를 예고하고 있다.

다만 박 후보자는 제기되고 있는 여러 의혹들에 대해 "충분히 설명이 가능하다"며 인사청문회에서 성실히 답변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사청문회법상 국회는 요청서를 받은 날부터 20일 이내에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 기한 내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은 10일 이내 기간을 정해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그럼에도 국회가 보고서를 보내지 않을 경우 대통령은 국회 동의 없이 내정자를 임명할 수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