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 "대전시민 건강관리 플랫폼 구축"

2021-01-17 기사
편집 2021-01-17 14:53:51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취임 1주년 맞아 신년 계획 밝혀…"청년체육인 일자리 창출"

첨부사진1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이 대전시민 건강관리 플랫폼 구축을 올해 가장 중요한 계획으로 꼽았다.

지난 16일 취임 1주년을 맞은 이승찬 회장은 대전시민 건강관리 플랫폼 구축, 청년체육인 일자리 창출, 체육인 인권보호 등을 중점적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 회장은 "대전시민 건강관리를 위해 기획된 '대전형스포츠클럽'은 10개로 생활·학교·전문체육의 연계육성과 선진형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며 "스포츠클럽 운영을 통해 청년체육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걷기 좋은 건강도시 대전' 사업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시대에 지쳐가는 시민들에게 체력 수준 맞춤형 운동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스포츠복지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일반 시민 뿐만 아니라 전문체육인들을 위한 계획도 내비쳤다.

이 회장은 "전문체육 분야도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전스포츠과학센터 컨디셔닝팀 운영, 시대표선수단의 훈련장 사용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라며 "체육인들의 인권보호와 증진에도 힘을 보태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유치에도 힘을 보태 체육시설이 더욱 많이 늘어날 수도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청소년 선수들을 위한 '꿈드림 프로젝트' 사업도 더욱 확대할 방침"이라며 "지난해 처음 시작된 꿈드림 프로젝트를 통해 체육인재 11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던 것을 더욱 확대해 어려운 선수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예산 기금을 통한 체육자치 실현에 대해 "시체육회는 회장 출연금, 체육진흥기금 등을 통해 전년 대비 1.2% 늘어난 예산을 갖게됐다"며 "오는 6월 예정된 대전시체육회의 법정 법인화에 맞춰 체육발전기금 조성도 추진할 계획을 통해 자치 실현에 한발짝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회장은 "지난 한해 아낌없는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체육가족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대전시민과 체육인 모두를 위해 성실히 일하는 체육회장이 되겠다. 코로나19 시대 극복과 법인화 시대의 변화에 부응할 수 있도록 미래스포츠를 선도하는 도시로서 시민 모두가 스포츠로 건강해지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