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육군 32사단, AI 차단에 일조

2021-01-17 기사
편집 2021-01-17 14:53:50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육군 32사단은 AI 차단을 위해 예산군 황금뜰로와 지곡샛뜸길 일대 총 6.8㎞ 구간에서 제독차를 이용해 소독약을 희석한 제독수 4000ℓ를 살포했다. 사진=육군 32사단 제공

육군 32사단이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활동에 나섰다.

17일 32사단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충남 예산군 고덕면 지곡리 일대에서 AI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단 직할 화생방지원대 장병들과 제독차 등이 투입됐다. 이들은 예산군 황금뜰로와 지곡샛뜸길 일대 총 6.8㎞ 구간에서 제독차를 이용해 소독약을 희석한 제독수 4000ℓ를 살포했다.

최근 충남 지역에서는 AI가 발생해 가금류 60만 마리가 살처분됐다. 충남 예산에서는 30여 곳의 가금류 사육 농장에서 산란오리와 닭 7만 5000여 마리가 사육되고 있어 전염에 대한 위험성이 높다.

권현우 화생방지원대장은 "범국가적 재난인 코로나19 상황 속에 AI까지 확산되며 농민들의 어려움이 크다"며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고 어려울 때 적극 돕는 것이 우리 군의 사명이므로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32사단은 충청권의 각종 다중이용시설과 생활치료센터에 코로나19 방역 인력 1만 4000여 명과 장비를 지원하는 등 범국가적 재난극복에 적극 동참해오고 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