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에 자영업자들 분통

2021-01-17 기사
편집 2021-01-17 14:25:02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심야 장사 업종들 방역조치 연장에 한숨...카페만 자영업자냐는 주장도
국민청원에서도 자영업자들 호소 이어져

첨부사진1[그래픽=연합뉴스]

18일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방역수칙에서도 오후 9시 이후 영업 금지가 유지되며 자영업자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세를 보이며 심야 시간대 영업이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봤던 자영업자들의 기대가 무너졌기 때문이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오는 31일까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함께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사회적거리두기가 연장된다.

다만 집합금지 대상이 됐던 일부 업종들에 대해서는 완화가 이뤄졌다. 형평성 논란을 빚었던 카페, 실내체육시설 등은 시간과 인원제한 등을 통해 영업이 가능해졌다.

교회 등 종교시설에서도 수도권은 좌석 수의 10%, 비수도권은 20% 이내에서 대면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콜라텍·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 파티룸 등에 대한 집합금지는 유지됐다.

야간 접촉이 낮 시간대보다 더욱 방역에 취약할 수 있어 이뤄진 조치라는 것이 중대본의 설명이다.

거리두기 연장 소식에 일반음식점과 주점 등 자영업자들이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매출저하로 인한 영업유지가 더 이상 불가능하다는 것.

일각에서는 소송과 시위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잇따른다.

대전 서구 둔산동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서모(44)씨는 "이번 연장을 끝으로 사회적거리두기가 완화될 것이라 기대했다"며 "17일까지만 힘들면 될 줄 알았다. 이제 더 이상 버텨나갈 힘도 없는데 어떻게 활로를 모색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최악의 연초"라고 토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자영업자들의 호소가 이어지고 있다. 거리두기 완화 방안이 발표된 직후 자영업자들이 활동하는 인터넷 카페와 SNS 등에 국민청원 동의를 부탁하는 게시 글이 빗발쳤다.

대부분 오후 9시 이후 영업금지로 인한 매출저하를 감당하기에는 보조금, 지원은 소소하다는 지적이다. 자영업자들의 생존권을 박탈한 방역조치로 일부 업종에만 관대한 핀셋방역이라는 주장도 있다.

유성구 궁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박모(36)씨는 "유흥업소들은 몰래 영업을 이어나가는데 일반음식점과 같은 업장들은 그마저도 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언제까지 빚을 내며 버텨야 빛을 볼 수 있을지 까마득하다. 전국에서 자영업자들의 죽음이 이어져야만 심각성을 정부가 알 것이라는 우스갯소리도 있다"고 말했다.

자영업자들은 물론, 일자리를 잃은 시민들의 반응도 차갑기는 마찬가지다.

시민 김모(37)씨는 "식당에서 서빙 일을 하다 해고 된지 벌써 3개월이 넘었다"며 "이번에 완화되면 일자리가 좀 늘어날 수도 있다는 기대마저 무너져 생계를 어떻게 이어나갈지 고민만 깊어지고 있다"고 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