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민의힘 대전시당, 중기부 세종 이전 확정에 "울화 치민다"

2021-01-15 기사
편집 2021-01-15 17:07:39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5일 "예상하지 못했던 일은 아니나 막상 결정되고 나니 또 울화가 치민다"고 말했다.

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중소벤처기업부가 결국 대전을 떠난다. 오는 8월까지 세종으로 이전하는 내용을 관보에 고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시당은 "더 화가나는 것은 그동안 대전시장과 지역 정치권이 뱉어놓은 말 잔치"라며 "공청회가 열리고 사실상 이전이 기정 사실로 되자 정치권은 중기부보다 더 큰 것을 받아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오늘 중기부 이전이 발표됐는데 대전에는 그 무엇이 온다는 소문조차 없다"며 "대전 정치인들은 그동안 또 말만 해놓고 팔짱 끼고 구경만하고 있었나 묻고싶다"고 지적했다.

시당은 또 "중기부 이전이 오래 전부터 예견됐어도 강 건너 불 구경하듯 했던 대전시"라며 "중기부 이전을 막지는 못했지만 대전 발전을 위한 또 다른 일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전의 백년 먹거리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전략적 선택을 해야 한다. 정부가 선심 쓰듯 쥐어주는 것에 만족해서는 안된다"며 "대전시와 정치권이 모든 힘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