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정, 영업금지 완화 "부분 허용하되, 책임성 강화"... 9월까지 백신 접종 목표

2021-01-14기사 편집 2021-01-14 17:55:25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당과 정부는 14일 현행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는 17일 이후 영업금지 조치를 일부 완화하되, 책임성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9월 말까지 완료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방역본부장인 김성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당정 점검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거리두기 지침은 일률적으로 금지하기보다는 부분적으로 허용하되 자기 책임성을 강화하는 쪽에 대체로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선 '5인 이상 집합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금지' 완화 문제가 집중 논의됐다. 영업시간이 상이한 다른 업소 간의 형평성 문제, 실내체육시설 영업 금지의 형평성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김 의원은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과 관련, "감염 위험이 낮다면 허용할 수 있는 부분은 허용해야 하지 않느냐는 게 대개 공감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거리두기를 완화하면 또 확진자가 늘어난다는 걱정이 있어서 대부분 지자체는 조치 유지를 바라는 의견이 다수"라며 "당에서 현장의 호소를 충분히 전달했고, 최종 판단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거쳐 중대본이 결정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당정은 또 이날 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과 치료제 개발 현황도 점검했다. 우선 백신접종은 다음 달부터 시작해 오는 9월 말까지 완료하고, 겨울이 시작되는 11월 말까지 집단 면역이 생기도록 하겠다는 것이 방역 당국의 목표다. 이와 관련, 이낙연 대표는 "11월 집단 면역을 달성한다는 일정이지만 '조금 더 당길 수 없을까, 자유롭게 단풍놀이라도 갈 수 있을까'하는 국민의 소박한 여망이 있다"고 말했다. 무료접종과 관련해선 "치료제는 국가 책임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무료로 할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어느 백신을 맞을 지는 개개인이 선택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백신 접종 대상자 선정과 순서에도 공정성이 중요하다"며 "접종 순서는 과학적이고 합리적 근거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성주 의원은 "현재 백신은 5600만 명분을 확보한 상태로, 추가 계약을 추진 중이라 양은 더 늘어날 것"이라며 "추가 예산이 필요한 부분 등은 추경이나 예비비를 통해 충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