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안철수 대표, 국민의힘 비판에 작심 반격..."비판 향해야 할 곳은 현 정권"

2021-01-14기사 편집 2021-01-14 16:09:13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구도를 놓고 국민의힘 측의 견제 수위가 고조되자 14일 작심 반격에 나섰다.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들로부터 제기된 의문 부호에는 조목조목 반박하고 정부와 여당에는 비판의 날을 세웠다.안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의)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이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로 단일화하자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단일화를 이루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 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2차적 문제"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안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시민"이라는 단어를 10번이나 사용하며 "시민이 원하고 시민이 결정하는 방식이라면 어떤 (단일화)방식도 수용할 자세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차분하게 진행돼야 할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는 반대로 가려하고 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는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 등이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정 위원장은 전날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안 대표가) 대선을 포기하고 서울시장 나오겠다는 이야기 다 좋다. 그런데 어떤 방식으로 하겠다는 이야기는 여지껏 안 한다. 계속 간만 본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에서 출마 선언을 한 나경원 전 의원 등이 "현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라고 비판한 점을 의식한 듯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저를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저에 대한 근거 없는 비판을 하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것인지, 아니면 이 땅의 민주주의와 법치를 압살하는 자들을 이롭게 하는 행동인지 묻고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 심판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백 번을 생각해도 비판이 향해야 할 곳은 저 안철수가 아니라, 무도하고 폭압적인 문재인 정권"이라며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은 정권 교체밖에 없다. 국민이 살길은 민주당 정권 종식밖에 없다는 것이 지금의 민심"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