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아산 폐기물 사업장 '몸살'

2021-01-14기사 편집 2021-01-14 11:29:23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아산시 폐기물 매립장 사업계획 접수…주민 반발
천안시 폐기물 재처리시설 반대 주민 집회 잇따라

첨부사진1지난 13일 천안시청 앞에서 풍세면 주민들이 폐기물 재처리시설의 사업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풍세면대책위 제공


[천안]천안시와 아산시가 민간사업자의 폐기물 시설 입지 구상으로 연초부터 몸살을 앓고 있다.

14일 아산시에 따르면 J사가 영인면 역리 산34 일대 9만 5047㎡에 무기성 오니와 분진류(공형화), 폐 흡착체등 폐기물을 매립하겠다는 사업신청서를 지난해 12월 시에 제출했다. J사는 사업비 500억 원을 투입해 지하 27.5m, 지상 15m, 매립용량 210만 ㎥ 규모로 폐기물매립장을 건설해 앞으로 12년 6개월 동안 전국의 폐기물을 반입해 매립하겠다는 계획이다. 폐기물 매립장 사업계획서 제출 소식을 접한 영인면 이장단 등 주민들은 사업계획 철회와 백지화를 촉구하며 집단 반발에 나섰다. 주민들은 '생존권 위협하는 폐기물 처리장 즉각 철회하라', '청정지역 영인면에 폐기물 처리장이 웬말이냐' 등 반대 현수막 100여 개를 면 전역에 게시했다.

영인면 이장단 협의회(회장 이원배)는 주민 대상으로 폐기물 매립장 반대 서명을 진행, 1500여 명 인원으로 시에 진정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진정서 제출 뒤 추이를 보며 33개 마을과 20개 기관단체 연대로 항의집회 등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주민들은 "영인면은 아산만 간척지의 비옥한 토질로 명품 아산 맑은 쌀을 생산해 왔다" 며 "폐기물 처리시설이 들어설 경우 아산 맑은 쌀 생산단지의 황폐화와 주변 환경오염으로 인한 주민 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아산시 관계자는 "사업신청서의 처리시한은 2월 3일까지로 현재 실·과 협의가 진행중"이라며 "주민들의 반대의견도 제기되고 있는 만큼 관련법 저촉 여부 등을 따져 적정과 부적정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시는 폐기물 재처리시설로 갈등이 불거졌다. H사가 지난해 11월 30일 태학산 자연휴양림 인근 풍세면 삼태리 225번지 일원 8276㎡ 부지에 폐기물중간처분업 및 폐기물종합재활용(이하 폐기물사업장) 설치를 위한 사업 승인 신청을 접수하자 주민들은 지난 7일과 13일 천안시청 앞에서 항의집회를 갖는 등 반발하고 있다. 해당 폐기물사업장은 공장 등에서 반출되는 무기성 오니(슬러지)를 건조해 시멘트 원료로 공급한다는 계획으로 처리 용량은 종합재활용 3톤, 중간처분 3톤 총 6톤이다.

풍세면 이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 등 17개 단체들은 13일 집회에서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을 위해하는 어떠한 업체의 입주도 절대 반대한다"며 결의문도 채택했다.

천안시는 주민들에게 보낸 공문에서 "법령의 적합여부는 물론 주변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업계획서를)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