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성모병원, 투석환자 경피적혈관성형술 4000례 돌파

2021-01-14기사 편집 2021-01-14 10:06:43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인터벤션 클리닉 김지창 교수가 PTA 시술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성모병원 제공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은 인터벤션 클리닉 김지창·전재수 교수팀이 투석혈관 경피적 혈관 성형술(PTA: Percutaneous Transluminal Angioplasty) 4000례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경피적 혈관 성형술(PTA)은 막히거나 좁아진 투석혈관을 가느다란 관을 이용해 원래 상태로 재개통 해주는 시술이다. 이 시술은 수술을 통해 혈관을 재건하는 방법에 비해 시간이 짧고 같은 혈관을 계속 사용할 수 있으며 대부분 당일 퇴원이 가능해 환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장점이 있다.

김지창 교수는 "경피적 혈관 성형술 4000례 달성은 신부전 환자와 투석혈관 치료에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신장내과, 혈관이식외과 의료진의 전문성과 최신 의료장비에 대한 투자가 합쳐진 결과물"이라며 "혈액투석 환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고 이들에게 있어 혈관 관리는 매우 중요한데 앞으로도 성공적인 시술을 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