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진석 "안철수, 중도 지지표 독점하고 있는 양, 간만 봐"

2021-01-13기사 편집 2021-01-13 16:48:14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4·7 재·보궐 선거 국민의힘 공천을 총괄하고 있는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공천관리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자기가 중도 지지층을 독점하는 양 이야기하는데 천만의 말씀"이라며 "중도층 대이동의 일차적 귀착지는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했다.정 위원장은 13일 국민의힘 한 초선 의원 모임 강연에 나서 이같이 말하며 "그래서 지지도로 반영되는 것 아니냐. 국민의힘이 최근 오차범위 넘겨 5주 연속 1위다. 안 대표도 눈이 있으면 좀 보시라"고 꼬집었다.이어 "(안 대표가) 대선을 포기하고 서울시장 나오겠다는 이야기 다 좋다. 그런데 어떤 방식으로 하겠다는 이야기는 여지껏 안 한다. 계속 간만 본다"며 맹폭했다.

그러면서 정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제1야당 범야권 플랫폼이 돼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범야권 단일화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라고 전제한 뒤 "승률을 가장 높일 수 있는 단일화는 기호 2번(국민의힘)으로의 단일화"라고 했다.

국민의당과의 '당 대 당 통합' 논의에 관해서는 당장 합당 또는 전당대회를 하자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만일 (안 대표가) 입당을 결심해준다면 그건 우리 국민의힘과 힘을 합하겠단 것"이라며 "통합 결심 없는 입당 결심은 아마 없을 것이다.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의 언급은 자신이 일부 언론 인터뷰에서 언급한 당대당 통합론과 관련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콩가루 정당'을 운운하며 불쾌감을 드러낸 것을 의식해 '수위 조절'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 의원은 이날도 김 위원장의 3자구도 필승론에 대해 "다자 구도를 허용하는 듯이 말씀했지만, 단일화가 필요하단 것에 공감하고 계신다"면서 "우리의 태도 변화는 다 보여 준 것이다. 안 대표의 응답이 남았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