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라이브온' 황민현 "첫 주연작, 정다빈에게 많이 의지해"

2021-01-13기사 편집 2021-01-13 09:17:16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마음을 움직이는 가수이자 배우 되고 싶어"

첨부사진1JTBC 드라마 '라이브온'에서 주연 고은택을 연기한 황민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첫 드라마 주연이라 부담감이 컸어요. 하지만 현장에서 많이 도와주셔서 잘 마무리할 수 있었죠. 특히 정다빈 배우에게 많이 의지했던 것 같아요."

고등학생들의 풋풋한 첫사랑을 그린 JTBC 드라마 '라이브온'에서 첫 드라마 주연을 맡은 가수 겸 배우 황민현(26)을 최근 서면으로 만났다.

그는 "많은 것들이 낯설고 어려웠기 때문에 걱정이 많았는데 백호랑(정다빈 분)이 주는 감정과 호흡에 힘입어 잘 할 수 있었다"며 상대역이었던 정다빈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황민현은 2012년 그룹 뉴이스트의 멤버로 데뷔한 뒤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 2를 통해 그룹 워너원의 멤버로도 활동해왔다.

가수로서 많은 사랑을 받아온 그는 지난해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를 통해 본격적인 연기에 도전한 뒤 1년 만에 드라마 주연을 차지했다.

JTBC 드라마 '라이브온'에서 주연 고은택을 연기한 황민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라이브온'에서 초 단위로 계획적인 인생을 살아가는 완벽주의 모범생 고은택을 연기한 그는 "성격과 가치관이 나와 많이 닮아 캐릭터에 더 빠져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은택이가 처음에는 냉정하고 차갑지만 호랑이를 만나고 점점 부드럽고 다정하게 변하는 모습을 잘 표현해보려 노력했다"며 "시청자분들에게 은택이가 쉽게 휩쓸리지 않으면서도 마음을 주는 방법을 아는 사람으로 기억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7회의 엔딩을 꼽았다.

"방송으로 모든 것을 다 고백한 호랑이를 은택이가 수고했다며 안아주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서로가 진심으로 마음을 열었다는 게 느껴졌거든요. 아직도 그 장면을 생각하면 마음이 따뜻해지는 기분이에요."

무대 위의 황민현과 드라마 속 황민현 중 어느 하나를 택하기 어렵다고 밝힌 그는 "'라이브온'을 통해 좋아하는 일을 하나 더 찾게 돼 행복하다"며 포부를 밝혔다.

"앞으로도 역할과 상관없이 다양한 작품에 참여해보고 싶어요. 현장에서 배우는 게 많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목표가 있다면 마음을 움직이는 가수이자 배우가 되는 거예요."[연합뉴스]
첨부사진2JTBC 드라마 '라이브온'에서 주연 고은택을 연기한 황민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