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11일 신년사 발표…일상회복·선도국가 도약에 방점

2021-01-10 기사
편집 2021-01-10 16:02:23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전직 대통령 사면 언급 가능성 작아…대북관계 언급 수위도 관심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집권 5년차를 맞아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키로 해 메시지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안팎에선 지난 7일 신년 인사회에서 밝힌 '회복·도약·통합'이 이번 신년사에서도 핵심 키워드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무엇보다 코로나 극복을 통한 '일상으로의 회복'과 한국판 뉴딜을 통한 '선도국가 도약'에 가해 방점을 둔 구체적 비전들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북관계에 대한 언급 수위에도 관심이 쏠리며,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문제는 언급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중론이다.

우선 대통령은 내달 백신 접종 등으로 시작으로 1년 가까이 이어져온 코로나 사태를 잘 수습해 국민의 일상 '회복'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빠른 일상 회복이 새해의 가장 큰 선물이 되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었다.

'도약'은 K방역의 성공을 토대로 빠르고 강하게 경제 분야의 반등을 이뤄내겠다는 구상이다. 신속한 경제 회복을 넘어 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뜻이 함께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한국판 뉴딜'을 본격적으로 실행하고, 2050 탄소중립 등 글로벌 과제를 적극 추진함으로써 선도국가로 향하는 기틀을 마련하겠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관심이 쏠리는 건 '통합'이라는 키워드다. 문 대통령이 지난 신년인사회에서 '새해는 통합의 해'라고 언급했는데,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깜짝 제시했던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맞물려 해석이 분분했었다. 당시 청와대는 "코로나 상황에서의 연대와 협력을 뜻하는 취지였다"며 "사면을 시사한 것으로 보도들이 나오고 있는데 이것은 잘못 보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오는 14일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판결이 예정된 만큼, 이번 신년사에선 관련 언급이 없을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매년 신년사에 담겨온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상도 관심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7일 당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남측의 태도에 따라 "다시 3년 전 봄날과 같이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만큼 문 대통령이 어떻게 화답할 지 주요국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분위기다. 아울러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는 미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등 주요국가들에 대한 외교 정책 언급 가능성도 있다. 특히 지난 8일 한국 법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것을 두고 일본 측이 강력히 항의에 나선 가운데 문 대통령이 내놓을 메시지가 주목된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