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산 삼부 르네상스 분양 '고전'

2021-01-10기사 편집 2021-01-10 11:34:01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약 마감, 1·2순위 미달 속출…조정지역 지정 반사이익 못 누려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아산]대한민국 건설업면허 1호로 70여 년 역사를 자랑 하는 삼부토건(주)이 시공하는 '아산 삼부르네상스 더힐'(이하 아산 삼부르네상스)이 1·2순위 청약 마감 결과 미달이 속출했다. 지난달 천안시의 조정대상지역 지정 후 아파트 분양이어서 관심 끌었지만 대부분 타입에서 미달이 나와 천안시 규제지역 지정에 따른 반사효과는 못 누렸다는 분석이다. 앞서 삼부토건은 지난해 9월 실시한 '천안 신방 삼부르네상스'(이하 천안 삼부르네상스) 1·2순위 청약에서도 소형 타입이 미달하며 천안, 아산 분양시장에서 잇따라 체면을 구겼다.

1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5일과 6일 아산 삼부르네상스 1·2순위 청약이 이뤄졌다. 아산시 신창면 남성리 140번지 일원에 공급되는 아산 삼부르네상스는 1016세대 규모다. 59~84㎡ 전용면적에 따라 여러 타입이다. 청약결과 84㎡(174세대)는 1순위 마감 했지만 다른 타입은 미달이 많아 저조한 성적표를 보였다. 1·2순위 청약 결과 소형 타입인 59㎡는 미달 일색이었다. 호반건설 등이 아산시 탕정면 갈산리 일대에 3027세대 규모로 공급하는 '호반써밋 그랜드마크'가 지난해 12월 청약에서 전 타입 1순위로 마감한 것과 대조됐다. 호반써밋 그랜드마크는 평균 청약경쟁률 47.17대 1로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아산 삼부르네상스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810만 원으로 호반써밋 그랜드마크의 평균 분양가가 3.3㎡당 1050만 원에 비해 낮게 책정됐지만 청약 경쟁률에서는 큰 격차가 발생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아산 삼부르네상스의 사업지구는 한동안 지역주택조합이 추진하다가 난항을 겪으며 일반분양으로 바뀐 곳"이라며 "청약시장도 사업지역이나 타입에 따라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삼부토건 관계자는 "사업지가 배방이나 탕정이 아니라서 예상했던 결과"라며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