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논산시, 예산 절감 2021년 소규모 건설사업 합동설계반 운영

2021-01-07 기사
편집 2021-01-07 13:12:25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논산] 논산시가 소규모 건설사업 자체 합동설계반 운영을 통한 예산 절감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시는 자체 합동설계반 추진을 통해 주민숙원사업의 조속한 추진은 물론 설계 용역과 관련해 4억 5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키로 했다.

시는 올해 시행예정인 주민숙원사업의 조속한 추진 및 효율적 사업시행을 위한 자체 합동설계반을 구성, 본격 운영 중이다.

합동설계반은 본청과 읍·면·동 시설 공무원 등 19명에 3개팀으로 구성 운영하고 있다.

설계반원들은 지역 내 농업기반시설 및 마을 안 길과 진입로, 배수로, 하수도 등으로 각종 시설공사 총 344건 63억3900만원에 대한 현장조사 및 자체 측량과 설계를 실시한다.

시는 자체 합동설계반 운영에 따라 설계 용역과 관련해 4억 5000만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현장 답사 시 지역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설계에 반영함으로써 주민 만족도를 극대화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는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 처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거두기 위해 소규모건설사업의 예산 조기집행을 강력히 추진할 방침이다.

따라서 소규모 건설사업은 영농기 이전에 사업을 마무리하여 공사로 인한 영농 불편을 사전에 예방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업인 만큼 농번기 이전에 사업을 완료해 영농불편을 최소화하고 예산절감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업무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주민들도 현장 조사 등 소규모 건설사업 합동설계반 운영에 적극 협력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ym1616@daejonilbo.com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