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재활용

2021-01-06 기사
편집 2021-01-06 07:05:29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정성직 취재1부 기자
자원빈국인 대한민국은 에너지 및 광물자원 대부분을 수입하고 있어 자원의 재활용이 매우 중요하다. 정부는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을 위해 1995년 쓰레기종량제와 재활용품 분리수거제도를 도입했다. 이 제도는 도입 초기 국민들의 반발과 시행착오를 겪기도 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안정적으로 정착되면서 폐기물 발생량은 줄이고, 재활용량은 크게 높이는 성과를 거뒀다. 이 뿐만 아니라 그동안 정부는 다양한 자원순환 정책을 펼쳤고, 지난해 말부터는 유색과 무색 페트병을 분리배출하도록 하는 등 여전히 재활용량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정부의 노력에 생활화된 분리수거 등 자원순환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도 높아지면서 분리배출까지는 큰 문제 없이 이뤄지고 있는 듯 하다.

우리 사회에서 분리수거가 어느 정도 생활화된 만큼 이제 재활용품을 수거해 자원화하는 업체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한다. 대전만 해도 지난해 일부 자치구에서 수거업체에 대한 각종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대표적인 논란이 선별에 관한 것이었다. 수거업체들은 수거한 재활용품을 선별하는 과정을 거쳐 자원화하는데 이 과정이 부실하게 진행되면서 재활용이 가능한 물품도 소각장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러한 논란의 진위 여부를 떠나 취재 과정에서 일부 업체가 구축해 놓은 선별라인을 사진으로 본적이 있는데 너무 짧은 거 아닌가 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 언젠가 TV에서 수십m에 달하는 선별라인에 수십명의 직원들이 일정 간격으로 서서 재활용품을 선별하는 것을 본 적이 있는데, 그 것과 비교하면 당시 사진으로 본 선별라인은 굉장히 짧다는 느낌이었다. 이 짧은 라인에서 제대로 된 선별이 이뤄질 수 있을지는 의문이지만 해당 구청 담당자들은 여전히 "선별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분명한 것은 국민들이 아무리 분리배출을 해도 이를 최종 처리하는 업체가 제대로 일을 하지 않는다면 재활용률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제부터라도 담당 공무원들이 업체가 제대로 일을 하는지 지도·점검을 강화하길 기대해 본다. 정성직 취재1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