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소방서,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금지 당부

2021-01-04 기사
편집 2021-01-04 10:48:22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령] 보령소방서는 화재 및 재난발생 시 신속한 출동 및 대응을 위해 소화전 주변 5m 이내 불법 주·정차를 금지할 것을 당부했다.

도로교통법 시행령에 따라 주·정차 금지 안전표지와 적색 노면으로 표시된 소방시설 5m 이내에 불법 주·정차한 경우 승용차는 기존 4만 원에서 8만 원, 승합자동차는 기존 5만 원에서 9만 원으로 상향된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일반 시민들도 스마트폰 안전신문고 앱을 이용해 소화전 인근에 주·정차된 차량을 1분 간격으로 촬영해 사진을 2장 이상 첨부하면 단속 공무원의 현장출동 없이도 즉시 과태료가 부과되는 주민신고제가 운영되고 있다.

박지영 화재대책과장은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는 신속한 소방 활동과 소방용수 확보에 방해가 되는 만큼 소방시설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불법 주·정차를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