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카이로스' 안보현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이라도 아쉬움 없다"

2020-12-23 기사
편집 2020-12-23 09:07:48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태원 클라쓰' 성공으로 책임감 생겨…인간 안보현 더 보여주고 싶다"

첨부사진1배우 안보현 [FN엔터테인먼트 제공]

"현채와 도균이의 사랑은 이뤄질 수 없는 게 옳다고 생각해요. 도균이는 죽음으로, 현채는 도균이 없는 세상에서 살아가야 하는 것으로 죗값을 치르는 거죠."

MBC TV 월화드라마 '카이로스'에서 냉철하면서도 자신이 사랑하는 강현채(남규리 분)를 위해서는 그 어떤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서도균을 연기한 배우 안보현(32)은 최근 서면 인터뷰에서 드라마의 결말에 "아쉬움은 없다"고 밝혔다.

도균이라는 인물을 "모든 것이 현채로 시작해서 현채로 끝나는 인물"이라고 설명한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현채와의 키스신과 현채를 병학(성지루)으로부터 구하는 장면을 꼽았다.

극 중 자신의 전부였던 현채 역을 맡은 남규리에 대해서는 "깊이 있는 배우"라며 "신비로운 매력이 있어 현실에서도 짝사랑 상대로는 최고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전작 '이태원 클라쓰'에서 악역 장근원 역을 맡아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드러낸 그는 "전작의 성공으로 인해 많은 책임감이 생겼지만 그 책임감이 무겁게 느껴지지만은 않는다"며 차기작으로 '카이로스'를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다음 작품에서 악역을 하면 안 된다, 멜로를 해야 한다 등 차기작에 대해 많은 조언을 받았지만 크게 귀담아듣지는 않았어요. 내가 언제부터 작품을 고르는 배우였나 싶더라고요. '카이로스'는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박승우 감독님을 만나자마자 꼭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에 택하게 됐죠."

배우 안보현 [FN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는 도균의 숨겨진 본심을 더 잘 표현하기 위해 직접 감독에게 안경을 착용하겠다고 제안할 정도로 도균에 대한 애정이 남달라 보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으로는 '호균'(호구와 도균의 합성어)이라는 별명을 꼽았다.

"'호균'이라고 불러주신 게 가장 기억에 남아요. 저도 공감했고, 시청자분들이 도균이의 진실한 사랑을 알아주시는 거 같아서 그 별명이 참 좋더라고요."

최근 MBC TV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밝고 솔직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기도 한 그는 "실제 나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좋았다"며 "앞으로도 인간 안보현을 보여줄 수 있는 '삼시세끼'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 자신의 실제 모습과 유사한 밝은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다는 기대도 내비쳤다.

"'카이로스'의 도균이를 보면 웃는 장면이 별로 없는데, 그래서인지 실제 제 모습을 더 보여줄 수 있는 밝은 캐릭터를 해보고 싶어요. 천천히 가더라도 한발씩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배우 안보현, 인간 안보현으로 살아가려고요."[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