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KAIST, '포스트 코로나' VR 도입 국제 입학설명회 개최

2020-12-21 기사
편집 2020-12-21 17:41:52
 장진웅 기자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Virtual Campus로 구축한 전기및전자공학부 로비 이미지(좌측)와 3D로 만든 가상로비(우측)


KAIST가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국제 입학설명회를 개최해 눈길을 끌고 있다.

KASIT 전기및전자공학부는 21일 오후 3시부터 가상현실 전기및전자공학부 캠프(Virtual EE Camp)를 진행했다. 국내 대학 중 가상 캠퍼스를 구축해 비대면 행사에 활용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가상 스튜디오에서 실시간 진행된 이번 행사는 음성 채팅 프로그램인 디스코드(Discord)와 3D 가상현실 플랫폼인 모질라 허브(Mozilla Hub) 등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KAIST의 교육 및 연구, 캠퍼스 환경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그동안 비대면 행사는 화상 중계 공간이 제한돼 있어 시각적으로 다양한 배경을 제공할 수 없다는 점이 약점으로 꼽혀 왔다. 하지만 이번에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가 마련한 행사에선 생동감 있는 가상 기술을 도입해 단점을 보완했다.

실제 학부 건물을 토대로 한 3D 가상 로비를 만들어 20여 개의 연구실 홍보부스를 구축한 '가상현실 연구실 포스터 세션'은 참여자들이 아바타를 만들어 활동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됐다. 연구실 코너에 아바타를 보내 소개 자료를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채팅이나 음성으로 연구실 담당자와 상담할 수 있는 방식이다.

또 KAIST 캠퍼스 주요시설과 학부 건물을 360도 전환 가능한 영상으로 구현해 놓은 '가상현실 캠퍼스 투어'도 소개됐다. VR을 통해 연구실에 방문하면 시설 및 환경, 해당 연구실의 주요 성과와 보유 장비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이번 행사 총괄자 강준혁 학부장은 "KAIST의 연구·교육·생활 등 제반 환경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할 수 있는 이번 글로벌 캠퍼스 행사를 통해 기존 비대면 행사의 한계를 보완한 것 같다. 더욱 흥미롭고 효율적인 정보 교류의 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Virtual Campus로 구축한 전기및전자공학부 최성율 교수 연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