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의회 '삭감'정수구입비 놓고 지역 '갑론을박'

2020-12-17 기사
편집 2020-12-17 15:16:11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충주시의회가 2년째 전액 삭감하고 있는 정수구입비를 놓고 지역에서 갑론을박이 치열하다.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는 17일 성명서를 통해 "물값을 안 줘도 된다는 법 규정도, 명분도 없다"면서 "막대한 (정수구입비)연체이자를 충주시의회가 책임을 질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시의회와 수공, 민간기구가 정수구입비 갈등 해소를 위한 상생협력 사업 실무추진단을 2019년 말 결성하면서 합의를 시도했지만 이마저도 지지부진한 상태다.

앞서 충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전날 충주시가 내년 본예산안에 편성한 2021년분 정수구입비 56억여원, 미납분 105억여원과 연체료 3억여원 등 109억원 전액을 삭감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넘겼다.

시의회는 2019년 말부터 수자원공사에 줘야 할 정수구입비를 삭감하고 있다. 시의 본예산안이 이대로 확정되면 지난해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정수구입비 연체가 지속될 전망이다.

시는 한국수자원공사(수공) 소유의 정수장에서 생산한 물을 시내를 제외한 읍면지역에 공급하면서 매달 수공에 4억5000만-5억원의 정수구입비를 지불해 왔다.

시의회는 충주가 상수원 보호를 이유로 각종 불이익을 받는 데다 경기 지역보다 송수거리가 짧은데도 같은 정수구입비를 시에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면제 또는 차등 적용을 요구하고 있지만 수공은 묵묵부답이다.

이에 수공도 시의 정수구입비 미지급에 맞서 6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사업비 지급을 미루고 있다. 수공은 2017년 11월에 상생협력사업비 지원을 약속했었지만 3년째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