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시, 코로나19 집단발생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2020-12-16 기사
편집 2020-12-16 14:13:51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 아주자동차대학 베트남 유학생 20명 집단감염

[보령] 보령시가 아주자동차대학에서 유학생 20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됨에 따라 16일 낮 12시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추이에 따라 별도 해제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6일 시청 상황실에서 아주자동차대학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에 따른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아주자동차대학 유학생인 보령 35번 확진자 발생 이후, 같은 학교 재학생 131명과 교직원 31명을 대상으로 예방적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20명의 학생이 15일 저녁과 금일 새벽에 양성으로 판정됐다는 것이다.

보령 36번부터 55번의 확진자 20명은 모두 베트남 유학생으로 기숙사에서 생활하고 있다.

시는 아주자동차대학 학생 및 교직원 791명 중 15일 검사를 완료한 162명을 제외하고 기숙사생 300명과 교직원에 대해 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여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타지역 거주지하고 있는 학생들에 대하여는 해당 소재 시군에서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시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방역 사항을 빠르게 홍보하고 △방역수칙 위반사례 적발 시 해당시설 1주간 집합금지 △방역수칙 위반에 따른 확진자 발생 시 해당업종 전체를 대상으로 집합금지 행정명령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 시행한다.

김동일 시장은 "코로나19 증상이 있거나 불안감이 있는 시민들은 보령아산병원과 보령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며 "시민 모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나서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