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 겨울철 한파 종합대책 본격 추진

2020-12-16 기사
편집 2020-12-16 14:10:17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충주시는 내년 3월 15일까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한파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한파특보 발효 시 코로나19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와 함께 한파 대응 관계부서 합동 T/F팀을 운영해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취약계층 보호 대책을 마련해 시민 보호에 나선다.

또한, 안전총괄과장을 단장으로 △총괄 상황팀 △건강관리지원팀 △시설관리팀 등 3개 팀을 구성해 종합상황관리, 취약계층 보호 대책, 농·축산물 피해 예방 및 복구, 상·하수도 피해 지원 등의 업무도 진행한다.

아울러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한파로 인한 피해 발생 시 신속한 대민 지원과 피해 복구가 이루어지도록 근무체계를 구축했다.

시는 한파에 대비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마을회관, 경로당 등 겨울철 한파 쉼터 468개를 지정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한치용 충주시 안전총괄과장은 "코로나19로 시민 모두가 힘든 겨울을 보내고 있지만, 겨울철 재난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고 보낼 수 있도록 한파와 폭설 피해 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한파 대비 행동 요령을 잘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