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이글스 레전드 김태균 선수 마스크 2만 장 '통근기부'

2020-12-15 기사
편집 2020-12-15 17:18:47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15일 오후 대전시청에 방문한 전 한화이글스 김태균 선수가 마스크(저자극 프리미엄 마스크) 2만 장을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만 장, 대전시에 1만 장씩 각각 기부했다. 왼쪽부터 박용훈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김태균 (前)한화이글스 선수,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제공

한화이글스 레전드 타자로 KBO에 이름을 새긴 김태균이 취약계층을 위해 마스크 2만 장을 기부했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한화이글스에서 은퇴한 김태균이 대전시청를 방문, 마스크 2만 장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만 장, 대전시에 1만 장씩 각각 기부했다.

김태균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혹시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이 계시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기부를 결정했다"며 "받은 사랑에 비해 미약하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태균은 지난 2013년 프로야구 선수 최초로 1억 원 이상 기부한 회원들의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해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