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유일 카이스트 AI 석·박사 양성소 사라지나

2020-12-13 기사
편집 2020-12-13 15:13:14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KAIST AI대학원, 2023년까지 서울 양재 이전 계획
충청 홀대, 지역균형발전 역행…대전시 넋놓고 당하나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KAIST 인공지능(AI)대학원이 대전 본교에서 서울로 이전하기로 협약을 체결한 것을 두고 지역 일각에서 '원천 무효'라는 주장이 흘러나온다. 정부가 당초 전국의 AI대학원을 선정하면서 결과론적으로 권역별 안배 등이 고려됐는데, 대전에 있는 충청권 유일 AI대학원을 서울로 빼앗기는 것은 국가균형발전에 위배될 뿐만 아니라 충청권 홀대라는 지적이다.

13일 KAIST에 따르면 KAIST는 지난 8일 서울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대전 본교에 있는 AI대학원을 오는 2023년까지 서울 양재 R&D혁신지구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번 이전 협약은 서울 등 수도권의 AI 인프라·인력과의 시너지 효과를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KAIST 측은 대학원에 이어 AI대학까지 확대·운영한다는 구상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석·박사급 AI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해 전국 8개 대학·기관에 AI대학원을 선정·설치 지원키로 결정했다. 과기부는 당시 KAIST를 비롯해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한양대, 포스텍(포항공대), GIST(광주과기원), UNIST(울산과기원) 등에 AI대학원을 조성했다. 과기부는 선정 과정에서 권역별 안배는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결과론적으로는 수도권 4개, 영남 2개, 충청 1개, 호남 1개 등 권역별 안배가 이뤄졌던 것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충청권에 있는 KAIST AI대학원이 대전에서 서울로 이전하는 협약을 체결하면서 대전과 충남·북 등 충청권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AI 석·박사 전문 교육기관이 없는 지역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이에 대해 국가 균형 발전에 역행하는 처사라는 비판의 목소리와 함께 충청 홀대론도 흘러나오고 있다. 지역 내 한 인사는 "국가 과학 정책을 수행하는 KAIST가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나서긴커녕 충청에 유일하게 있는 AI대학원을 서울로 또다시 옮긴다는 것은 AI 인력과 인프라의 서울 쏠림 현상을 더욱더 부채질하는 격"이라며 "대전에서 문을 연 지 불과 1년 만에 서울 이전을 결정한 것은 충청민을 기만하는 행위로, 이번 협약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AI대학원이 단순 석·박사 배출을 넘어 연구개발과 관련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AI 산업 발전에 마중물 역할을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단순 이전 그 이상의 의미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KAIST 한 관계자는 "AI대학원이 KAIST AI의 모든 게 아니다"라며 "(KAIST에) AI 관련 많은 교수들이 있고 AI대학원이 서울이랑 협력한다고 해서, 대전에서 AI가 통째로 빠져나가는 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4차산업혁명특별시'를 최우선 시정 목표로 삼는 대전시는 이번 KAIST의 이전 협약 체결 소식에 체면이 구겨진 모습이다. 대전에 있던 충청지역 유일의 4차산업혁명의 가장 핵심적인 분야인 AI 전문인력을 육성할 수 있는 대학원을 서울로 빼앗기는 수모를 당하면서도 아무런 대책 마련 등에 나설 수 없기 때문이다. 시 한 관계자는 "전국 유일 AI대학원이 없는 권역이란 실정을 상쇄할 수 있는 AI 관련 교육시설이나 기관 등 인프라를 조성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논의하고 있다"며 "정부와 정치권에도 현 상황을 명분으로 적극 내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