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이글스, 이동걸·이상훈 전력분석원 코치로 영입

2020-12-09 기사
편집 2020-12-09 10:44:29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이상훈

첨부사진2이동걸

한화이글스가 이동걸, 이상훈 전력분석원을 코치로 영입했다.

9일 한화이글스에 따르면 내년 시즌부터 이동걸, 이상훈 코치들을 현장에 투입한다. 보직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이들은 전력분석 업무를 담당하며 데이터 활용 강화라는 구단 기조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여 코치로 영입이 이뤄졌다.

특히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선수단과의 소통으로 현장의 높은 신뢰까지 더해졌다는 평가다.

이동걸 코치는 2018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 후 구단에서 전력분석을 맡아 2년간 투수파트에서 활동해 왔다.

전력분석 시절 구단의 첨단장비인 초고속 카메라와 랩소도를 통해 마련된 투수들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구단 투수 파트의 다수 정보를 수집, 선수 별 강점과 보완점에 대한 면밀한 파악을 하고 있다.

이상훈 신임 코치 역시 올 시즌 타격부문 전력분석원으로서 단순히 팀 타자들의 습성에 국한되지 않고, 상대 투수의 투구습관, 볼 배합 등까지 분석하며 대량의 데이터를 구축한 점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화이글스는 이들 신임코치가 최근 선임된 외국인 코칭스태프와 데이터를 통한 선수 평가 및 경기 운영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민철 한화 단장은 "훌륭한 인성과 스스로 연구하고 학습하는 태도로 구단의 다양한 데이터 활용 자료를 구축한 두 코치가 외국인 코치들의 선수 파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 현장에 투입키로 결정했다"며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한 선수 평가와 유망주 육성에 긍정적 역할을 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