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호 비경' 악어봉 일대 야생생물 보호구역 일부 해체 …탐방로 조성 탄력

2020-12-07 기사
편집 2020-12-07 16:29:10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충주시 제공


[충주]그동안 수려한 경관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지만 야생동물보호구역에 묶여 통행이 불가능했던 국립공원 월악산 악어봉이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은 7일 충주호 악어섬을 촬영할 수 있는 명소인 월악산 악어봉 일대에 탐방로 신설을 위해 야생생물 보호구역 일부가 해제된다고 밝혔다.

충북 충주시 살미면에 위치한 월악산 악어봉은 이곳에서 내려다보면 충주호와 연결된 월악산 자락이 마치 여러 마리의 악어처럼 보인다고 해서 월악산 자락은 '악어섬'으로, 이를 관망할 수 있는 곳은 '악어봉'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월악산 국립공원 내 악어봉 일대는 충주호의 비경과 식생, 생태 등을 근접 거리에서 관찰하고 조망할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지만, 그 일대가 야생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탐방로가 조성되지 않은 입산금지구역이다.

악어봉을 찾는 관광객이 증가하자 충주시는 환경부에 2013년부터 월악산국립공원계획 변경 신청을 제기해 왔으나, 동·식물 보호대책 및 환경오염 방지대책 미비, 자연환경 훼손 등의 사유로 반려돼 왔다.

하지만 최근 환경부 조사 결과, 등산객이 찾는 비법정 탐방로에는 야생생물의 집단 서식지가 확인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되어 보호구역 일부가 해제되고 야생생물 서식지로 적합한 신규 지역이 보호구역으로 대체지정 됐다. 이에 기존 산길을 활용하여 보행자 전용의 충주호반 풍경 탐방로가 합법적으로 개설될 예정이다.

이종배 의원은 "이미 관광명소가 된 악어봉 일대 탐방로가 합법적으로 개설되면, 야생생물과 등산객들의 안전을 동시에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악어봉을 찾아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