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장관 4명 개각 단행...김현미 국토부 장관 교체

2020-12-04기사 편집 2020-12-04 18:02:37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행안부 전해철 장관 내정자, 복지부 권덕철 장관 내정자, 국토부 변창흠 장관 내정자, 여가부 정영애 장관 내정자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부동산 정책을 총괄해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4개 부처의 1차 개각 명단을 발표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번 개각 대상에서 제외됐다.

여권 내에선 부동산 민심이반을 감안해 김현미 장관 교체 의견이 꾸준히 나왔으나 당초 문재인 대통령은 재신임 의사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최근 부동산발 민심이반이 심각해지자 김현미 장관을 교체하는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후임 국토부장관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을 내정했다. 변 내정자는 세종대 행정학과 교수로 있으면서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국가균형발전위원 등을 지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의 후임으로 내정된 전해철 후보자는 3선(19∼21대) 의원이다. 전 후보자는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3철'(전해철·이호철·양정철) 중 한 명이며,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민정수석을 지냈다. 한때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도 거론됐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재확산 국면이긴 하지만 원년 멤버인 박능후 복지부 장관을 교체하고 후임에 복지부 관료 출신인 권덕철 후보자를 발탁했다. 권 후보자는 행정고시 31회 출신으로,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 기획조정실장, 차관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의 후임으로 내정된 정영애 후보자는 여성단체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균형인사비서관, 인사수석을 역임했다.

문 대통령이 일부 부처를 한데 묶어 개각하는 것은 지난해 9월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그동안 문 대통령은 필요에 따라 장관을 교체하는 '원포인트 개각'을 해왔다.

2022년 대선과 같은 굵직한 정치 일정을 감안해 문 대통령이 내년 초에도 2차 추가 개각을 단행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때 윤석열 총장과의 동반 사퇴론이 제기되는 추미애 장관이 포함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