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책임 못 진다"

2020-12-03기사 편집 2020-12-03 17:28:49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제조사들 '부작용 면책'요구…정부 "우려없게 대처"

첨부사진1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해외 제약업체들이 일제히 공급 계약을 희망하는 모든 국가에 대해 '부작용 면책'을 요구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철저한 협상을 통해 가능한 한 우려가 없도록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글로벌 제약사들의 이 같은 요구에 대해 "면책 요구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모든 국가에 공통적으로 요청되고 있다. 질병관리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절차를 마련하고 가능한 한 좋은 협상을 통해 이에 대한 우려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또 "보통 백신이 완성되기까지는 10년 이상의 시간이 걸리고, 개발보다 이를 검증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한데 지금은 이 기간이 1년으로 단축됐다"면서 "장기간에 걸쳐 검증된 백신보다는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많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백신 승인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도 "식약처에서 심의하고 있다. 질병청도 식약처와 협조해 정밀하면서도 신속한 절차를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