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회세종의사당 설계비 통과…행정수도 완성 '기대감'

2020-12-03기사 편집 2020-12-03 17:10:34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2021년도 예산안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가 반영되며 세종 지역에서는 행정수도 완성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2일 국회는 내년도 예산안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27억 원을 반영했다. 당초 정부안에는 10억 원이 편성됐으나, 국회 심사 과정에서 여야가 117억 원을 늘려 총 127억 원으로 확정한 것. 이에 따라 기존에 확보한 20억 원을 포함해 총 147억 원을 확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시와 시의회, 지역 정당은 일제히 발표문과 논평 등을 내고 환영 의사와 함께 기대감을 드러냈다.

3일 시는 자료를 통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비 확보로 행정수도 완성이 눈앞의 현실로 다가왔다. 이제 시는 기존의 정부부처에 이어 국회기능까지 옮겨옴으로써 '정치·행정수도'로 발돋움하게 됐다"며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제공모·기본설계가 진행되는 등 사업추진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 국회의원과 보좌 인력 등이 옮겨오는 등 세종시의 성장·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건립비 증액 반영은 여·야가 모두 국가 균형발전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결단을 내렸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앞으로도 정치권은 이념과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에 계속 힘을 보태주길 기대한다"며 "시 또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계기로 충청권 상생발전은 물론,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시의회 또한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발표했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현재 국회 사무처가 검토 중인 예결위와 11개 상임위 이전안을 비롯해 최근 거론된 국회 완전 이전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시의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 필요한 지원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국회와 정부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의 법률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국회법 개정은 물론,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안 확정을 조속히 마무리 해야 한다"며 "내년 착공을 목표로 국회 세종시대를 여는 데 전심전력을 다해주길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논평을 내고 "남은 과제는 관련법 개정이다. 법적 근거가 있어야 세종의사당 건립계획을 수립할 수 있고, 계획이 있어야 설계에 들어갈 수 있다"며 "여야가 협력해 법적 근거인 '국회법 일부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