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조달청 주요사업비 예산 1338억 원…역대 최대 규모

2020-12-03기사 편집 2020-12-03 14:00:30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조달청은 내년 예산 주요사업비 규모가 전년(732억 원)보다 606억 원 늘어난 1338억 원으로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조달청 출범 후 역대 최대 증가율(82.8%)로 가장 큰 규모의 예산액이다.

내년 예산에 반영된 주요 사업은 혁신제품 공공구매 예산이 2020년 99억 원에서 2021년 445억 원으로 대폭 증액됐다. 혁신제품 지정대상을 다양화하고 공공기관 테스트 참여기회를 1개 제품·1개 기관에서 1개 제품·복수기관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후변화 대응(Net-zero) 혁신제품 구매확대 필요성 등을 감안해 국회심의과정에서 정부안보다 30억 원 증액됐다. 2002년에 개통된 나라장터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하는 차세대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2023년 구축을 목표로 추진 중인 차세대 나라장터 시스템 사업은 내년 230억 원의 예산 편성을 시작으로 3년간 총 1320억 원 규모의 구축비가 투입된다.

차세대 나라장터 시스템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디지털 신기술 적용되는 한국판 디지털 뉴딜정책에 부합하는 조달청 핵심 디지털 조달 정책이다. 일부 공공기관이 자체적으로 구축·운영하는 전자조달시스템을 차세대 나라장터에 단계적으로 통합하기 위한 준비 작업도 병행한다.

디지털서비스산업 성장촉진을 위해 디지털서비스에 특화된 전문계약제도를 구현할 수 있는 전용 쇼핑몰 구축에 27억 원을 투입한다. 기존 체계로는 서비스 이용에 한계가 있어 전용몰 마련을 통해 디지털서비스 계약활성화 및 국내 디지털서비스산업 성장을 지원한다.

코로나 확산에 따른 해외 수요 확대에 맞춰 국내 케이-방역기업 등의 해외 조달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10억 원을 반영했다. 비상시 위기 대응을 위해 비축한 마스크 관리 비용으로 24억 원을 확보해 품질 유지와 안정적 보관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혁신조달 활성화,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케이-방역 해외수출 지원, 디지털서비스 산업 육성 등 중요과제가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