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천군의회 쌀생산 소득 보전대책 마련 촉구 성명서 채택

2020-12-03기사 편집 2020-12-03 11:23:12      최병용 기자 byc6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서천군의회 제공

[서천]서천군의회(의장 나학균)는 지난 2일 제287회 제2차 정례회에서 노성철 의원이 대표 발의한 '자연재해로 감소한 쌀생산 소득 보전대책 마련 촉구 성명서'를 채택했다.

농업이 군 전체 산업의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서천군은 올해 이상기후로 인한 집중호우와 태풍, 일조량 감소 등으로 수확량이 20% 이상 크게 줄어들어 농가소득 역시 감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20-30% 쌀 생산량이 감소할 경우 1조 8000억-2조 7000억 원 이상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어 이에 대한 정부차원의 보상이 절실한 상황이다.

생산량 하락에 따른 피해는 물론 농산물의 유통과 판매 역시 코로나 19로 급식 중단 등 소비감소로 이어져 직접적 피해를 심각하게 입었으나 농업과 농민에 대한 대책은 찾아보기 힘든 현실이다.

성명서에는 △자연재해가 원인인 쌀 생산량 감소 농가소득 보전 △재해로 인한 농가 소득 감소분을 정부 수매가에 반영 △쌀 수확량 감소는 전국적인 현상으로 전 지역에 벼농사 농업재해를 인정하고 보상할 것 등을 담고 있다.

노성철 의원은 "올해 쌀 생산 감소는 태풍과 장마로 인한 자연재난이기 때문에 자연재해에 준하여 국가가 보상해야 한다는 농민의 뜻을 받아들이고 실의에 빠진 농업인 들을 위해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byc600@daejonilbo.com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