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 대산항, 전국 항만 인센티브 최하위…광역지자체 매칭비율도 떨어져

2020-12-03기사 편집 2020-12-03 11:22:09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서산]충청권 유일의 국가관리 무역항인 서산 대산항의 컨테이너화물 인센티브가 전국 무역항만 중 최하위 수준이고, 광역지자체와 매칭 비율도 떨어지는 등 대산항 활성화의 제약요인이라는 지적이다.

3일 충남도의회 장승재 의원에 따르면 대산항 컨테이너화물 유치 지원 인센티브는 올해 11억 7500만 원에서 내년 9억 4000만 원으로 2억 3500만 원이 줄어들 것으로 확인된다. 이는 전국 평균 28억 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장 의원은 주장했다. 올해 전국 주요 항만의 컨테이너화물 인센티브는 광양항 100억 원, 군산항 36억 3500만 원, 인천항 28억 5000만 원, 평택항 25억 9000만 원, 포항영일만항 20억 원 등이다.

지난해 대산항의 컨테이너화물 처리는 7만 3870TEU로 전국 컨테이너화물을 처리하는 17개 항 중 9번째로 많았다. 특히 대산항과 비슷한 규모의 경쟁항인 포항영일만항과 군산항은 광역지자체와의 인센티브 매칭 비율이 5:5인 반면 대산항은 3:7로 서산시의 부담이 그만큼 큰 실정이다.

올해 10월 현재 대산항의 컨테이너화물은 10만TEU를 넘어서는 등 역대 최대 수치 달성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내년도 예산 삭감이 대산항 활성화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는 상황이다.

장 의원은 "다른 지자체에서 인센티브 지급을 통해 컨테이너 화물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는 반면 충남은 내년 예산을 삭감해 늘어나고 있는 대산항의 물동량이 줄어들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며 "컨테이너 화물 유치 인센티브를 통해 고용 창출, 세수 확보, 경제 활성화 등 긍정적인 효과가 크기 때문에 다른 항보다 많이는 못 주더라도 비슷하게는 맞춰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산대산항은 지난해 9305만 9000t의 전체 물동량을 처리해 전국 항만 중 6위를 차지했고, 유류화물은 6654만 7000t로 3위권이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