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고병원성 AI 연결고리 차단위해 최고 수준 방역

2020-12-02기사 편집 2020-12-02 16:57:42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최근 전북 고병원성 AI 발생…2일부터 오리 등 도내 반입 금지 명령

첨부사진1충남도청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최근 전북 정읍의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이 나옴에 따라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조치를 최고 수준으로 강화키로 했다.

도에 따르면 이 농장은 지난 27일 오리를 출하하기 전 시행한 검사에서 H5형 항원이 나왔고 정밀검사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진됐다. 가금류 농장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2018년 3월 17일 아산 산란계 농장에서 발생한 이후 2년 8개월만이다.

도는 지난 29일 김용찬 행정부지사 주재 영상회의를 긴급소집, AI 긴급방역대책 추진 사항에 대해 상황회의를 개최했다. 또한 지난 1일 발생지역과 연결고리 차단을 위해 가축방역심의회를 열고, 발생지역인 전북 가금 및 가금산물(종란, 분뇨 등)에 대한 반입금지 조치를 심의·의결했다. 이번 심의에 따라 2일부터 오리 및 오리산물(분뇨 등)에 대해서는 도내 반입이 금지된다.

도는 또 AI 발생지역 반경 10㎞ 내에서 출하하는 닭에 대해서는 반입을 금지하기로 했으며, 그 외 시군에 대해서는 검사 후 이동승인서를 발급하는 등 조건부로 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임승범 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도내 유입방지를 위해서는 도민 여러분의 협조가 매우 필요하다"며, "발생지역 방문자제 및 철새도래지 내 낚시 등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에서는 지난 11월 3일 천안 병천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neas@daejonilbo.com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