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정위, 파견직원 부당 사용한 롯데하이마트 적발

2020-12-02기사 편집 2020-12-02 16:53:34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공정거래위원회가 납품업체 직원을 부당 사용한 롯데하이마트를 적발하고 과징금 10억 원을 부과키로 결정했다.

2일 공정위에 따르면 하이마트는 2015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자신이 직매입한 제품을 판매하는데 납품업자가 인건비 전액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31개 납품업자로부터 총 1만 4540명의 종업원을 파견받았다.

이 과정에서 하이마트는 납품업자가 파견한 종업원에게 소속 회사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납품업자의 제품까지 구분 없이 판매토록 지시하고, 심지어는 파견종업원별 판매목표와 실적까지 관리했다. 예를 들어 쿠첸 종업원에게 쿠쿠전자의 제품을 판매하게 하고, 이를 관리한 것이다.

이런 방식으로 납품업자의 파견종업원은 하이마트의 총판매금액의 약 50.7%인 약 5조 5000억 원의 다른 납품업자의 제품을 판매하게 됐다.

또한 하이마트는 납품업자 파견종업원에게 자신과 제휴계약이 되어 있는 약 100건의 제휴카드 발급, 약 9만 9000 건의 이동통신서비스 가입, 약 22만 건의 상조서비스 가입 업무에도 종사시켰고 자사의 매장 청소·주차장 관리·재고조사·판촉물 부착 등의 업무에도 수시로 동원했다.

이 외에도 하이마트는 2015년 1월부터 2017년 6월까지 기본계약서에 포함되지 않은 약 183억 원의 판매장려금을 총 80개 납품업자로부터 부당하게 수취했다. 이 중 65개 납품업자로부터는 '판매특당'또는 '시상금'이란 명목으로 약 160억 원을 수취, 자신의 우수 판매지점 회식비 등으로 사용했다.

이에 공정위는 하이마트의 이 같은 부당 행위에 대해 재발방지 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가전 양판점시장 1위 사업자가 장기간 대규모로 납품업자 종업원을 부당하게 사용하고, 자신의 영업지점 회식비 등 판매관리비까지 수취해 온 관행을 적발한 것"이라며 "가전 양판점 시장에서의 부당한 납품업체 종업원 사용 등에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