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자율주행버스 달린다

2020-12-02기사 편집 2020-12-02 16:04:02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2일 세종시에서 자율협력주행 버스의 시연행사가 열렸다. 이날 시연에는 손명수 국토부 2차관, 조상호 세종시 경제부시장, 배준석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천재상 기자

세종시에서 자율주행버스의 운행을 위한 시연행사가 열렸다. 앞뒤 차량의 간격과 도로 여건에 맞춰 속도를 조절하고 정밀 정차가 가능한 '레벨3' 수준의 버스다.

2일 국토교통부와 세종시는 일반 버스가 오가는 실제 도로 상황에서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대형 전기버스 운행을 시연했다. 자율협력주행은 자율주행차·일반차량이 인프라와 협력해 안전한 도로주행을 구현하는 기술로, 현재 서울, 제주 등 전국 600㎞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시는 국토부와 함께 도심환경에서 자율주행 기반의 대중교통수단 운행을 목표로 2018년부터 관련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이는 한국교통연구원·서울대·㈜세스트 등 12개 기관이 참여하는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연구 사업으로, 오는 2021년 12월까지 총 134억 원을 투입해 실시된다.

이날 시연은 지역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노선 6㎞ 구간에서 진행됐으며 일반차량과 혼재된 상태에서의 자율주행·정류장 정밀정차·버스와 인프라 간 통신·승하차 예약알림 등의 서비스가 선보였다. 특히 이번에 시연된 자율주행 기술은 레벨3으로, 차량 주행 책임이 자율주행 시스템에 있으며 탑승자는 위급상황에서 운행을 관리하는 보조역할을 수행하는 단계다. 자율주행 시스템이 차량제어와 운전 환경을 동시에 인식할 수 있어야 한다.

시와 국토부는 내년에는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복합적인 환승 시스템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환승 서비스는 버스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승객이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승하차를 예약하면 자율주행 버스가 실시간으로 경로를 변경해 승객을 태우거나 내리는 수요 응답형으로 개발된다.

백승근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이번 시연은 일반 시민들의 체감도가 높은 대중교통 분야에서 자율협력주행 차량이 활발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기술성과를 보여준 것"이라며 "이 기술을 대중교통 소외지역 등 비수익 노선과 출퇴근시간 탄력 운용 등에 활용해 수요 응답형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춘희 시장은 "시는 그간 자율주행이라는 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 협력으로 노력 해왔다. 국토부가 지정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등을 활용해 앞으로도 자율주행 상용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2일 세종시에서 자율협력주행 버스의 시연행사가 열렸다. 사진=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