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여중 원격수업 우수학교 교육부장관상 수상

2020-12-02기사 편집 2020-12-02 15:55:2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옥천여자중학교 원격수업 우수학교 교육부장관 표창. 사진=옥천교육지원청 제공

[옥천]옥천여자중학교(교장 김정희)는 원격학습 우수학교로 교육부장관상을 지난 11월 12일 전수받았다고 밝혔다.

2일 옥천여중학교에 따르면 코로나 19로 인해 휴업이 장기화되던 시점부터 온라인 가정학습을 선제적으로 안내하고 '위두랑'에 가입을 독려해 과제에 대한 피드백을 실시했다.

특히 온라인 개학이 결정되자 네이버 밴드를 공동 플랫폼으로 합의하고, 교실별 밴드를 구축해 마치 교실을 밴드에 그대로 이동시켜 놓은 것처럼 설정하고 반별 시간표대로 자체 수업영상이나 다양한 콘텐츠 및 실시간 수업참가 안내사항을 탑재해 원격수업을 실시하며 옥천여중교사 공동체의 힘으로 헤쳐 나갈 수 있었다는 것.

또 온라인 개학영상도 자체 제작해 올리고 등교수업이 단계별로 시작될 무렵에는 '여중이의 험난한 등교'라는 영화도 자체 제작했다. 온라인으로 반별 써클활동도 하는 등 다양한 교육적 수고로움을 아끼지 않았지만 원격수업이 장기화되자 수업영상을 제작해 탑재하거나 과제를 수합하고 피드백하는 일이 너무 고되고 힘든 상황으로 다가왔다.

얼굴을 대면하면서도 보안상 안전하며 학생들의 과제수합과 피드백이 용이하고 학생중심의 수업과 협력학습이 가능하면서도 평가도 용이한 시스템이 절실했다.

정보부장은 마이크로소프트 팀즈와 원노트'를 먼저 공부하시고 수시로 연수를 해주셨다. 원격수업을 준비하기 위해 수많은 연수가 진행되었기에 다들 피로가 쌓인 시기였다. 그래도 배움에 끈을 질기게 부여잡은 교사들 중심으로 '팀즈와 원노트'에 대한 배움은 계속되었고, 몇몇 교사들을 중심으로 실제활용이 시작됐다.

아이들을 교육시키는 일이 제일 힘들었지만 팀즈는 학생이든 교사든 화면을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 있기에 서로 화면을 공유하며 차근차근 알려주니 교사들보다 아이들은 더 빨리 배웠다. '팀즈와 원노트'로 수업나눔도 실시했다.

전문적 학습공동체의 상당부분을 수업나눔으로 실시하며 코로나 19로 위기에 처한 수업을 어떻게든 제대로 해내려 애써보았다. 7월에는 충북도내 전교사를 대상으로 수업공개까지 실시해 '팀즈와 원노트'를 통한 원격수업의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지금은 모든 교사들이 '팀즈와 원노트'를 통해 실시간 쌍 방향수업이 가능하다. 그간노고로 언제 어디서나 수업도 연수 및 회의도 가능해졌다. 함께 하고자 하는 2020 옥천여중공동체가 더욱 굳어졌다.

한편, 옥천여중교사공동체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생각에 위로가 되는 순간이었다. 옥천여자중학교는 내년부터는 올해 경험을 바탕으로 한 학년을 선정해 1 학생 1 스마트 기기를 제공하고 스마트기기에 교과서와 학습지 각종 콘텐츠를 담아 이를 중심으로 학습하는 '스마트교육(미래교육) 집중과정'을 운영해 볼 계획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옥천교육지원청 제공

첨부사진3사진=옥천교육지원청 제공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