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尹 '복귀'에 대한 여야 수장 시각차

2020-12-02기사 편집 2020-12-02 15:55:07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낙연 "반드시 檢개혁"주장에 김종인 "무리수 두지말라" 경고

첨부사진1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부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법원에 의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복귀한 지 이틀째인 2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윤 총장과 지지세력을 싸잡아 공격하기 위해 검찰개혁을 강조한 반면,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일련의 집권여당 행태에 대해 "무리수를 두지 마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요즘 우리는 크나큰 진통을 겪고 있다"며 "문제의 원점은 검찰개혁"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좌절했던 검찰개혁은 더는 좌절할 수 없는 국민의 열망"이라며 "일부의 저항이나 정쟁으로 지체된다면 국민을 위해서도 국가를 위해서도 불행한 일"이라고 윤 총장과 그를 지지하는 법조계, 야당 들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 대표는 "검찰은 국민이 원하는 개혁을 받아들이고 실행해야 마땅하다"며 "검찰이 그렇게 하지 않고 개혁에 집단 저항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국민들이 충분히 신뢰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검찰은 국민의 신뢰를 받는 명실상부한 '국민 검찰'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법원의 가처분 인용은 직무집행을 정지하는 내용의 처분이 적합하냐는 문제이므로 징계의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과는 무관하다고 적시했다"며 "법원 판단을 존중하며 규정과 절차에 따른 법무부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어떤 난관이 있어도 시대적 과제인 검찰개혁을 국민과 함께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반면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집권여당을 향해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몰아내기 위해 무리수를 쓰면 과거 정권처럼 후회밖에 할 수 없는 상황이 도래한다는 걸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이어 "과연 GDP 3만 달러가 넘는 세계 정상 민주국가 중 어느 곳에서 이와 같은 사태가 발생하는지 정부와 여당은 되돌아보기 바란다"며 "정부여당이 윤 총장을 어떻게든 내보내려는 시도를 하는 거 같은데, 한번 상기해보라"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지난 정권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이 당시 총장과 담당 수사검찰을 배제하고 그 결과가 어떻게 나타났는지 잘 알 것"이라며 "대통령만이 결심할 수 있는 사안이다. 현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라"고 국정최고책임자의 결단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너무나 특정인에 대해 집착하지 말고 냉정한 입장에서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무엇이 옳은 지 냉정하게 판단해 달라"고 조언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향해 "추 장관을 경질하고, 윤 총장 임기를 보장하며 소신껏 하라고 얘기해야 한다"고 촉구했으며, 윤 총장에겐 "'정치 전혀 할 생각 없고, 정치중립으로 검찰총장 직무만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해야 대한민국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보장된다"고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