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건양대병원 김광균 교수, 골다공증학회 우수연제상

2020-12-02기사 편집 2020-12-02 15:35:10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골다공증 제제 장기복용, 대퇴골 경부에도 비전형 골절 위험

첨부사진1
건양대병원은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가 최근 서울드래곤시티에서 개최된 대한골다공증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김 교수는 대퇴골 경부 골절환자에서 조직학적으로 다핵성 거대 세포를 발견함으로써, 고관절의 대퇴골 경부에서도 외상없이 비전형 골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골다공증 제제를 장기간 복용한 후 대퇴골 경부에서도 비전형 골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의료진은 항상 이를 인지해 진단이 내려지면 기존 복용하던 골다공증약을 중단하거나 다른 종류의 골다공증 약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골다공증학회는 심사를 통해 이번 연구업적이 우수하며, 골다공증 관련 분야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우수 연제는 SCI급 저널인 'Journal of Pathology and Translational Medicine'에 개제됐다.

김광균 교수는 "비스포스포네이트는 골다공증성 골절 예방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왔지만, 장기간 복용하는 환자의 비전형 대퇴부 골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진료 시 이점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는 고관절학회, 슬관절학회, 골다공증학회, 컴퓨터수술학회 등에서 활발한 학술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현재 건양대병원 무릎·엉덩이관절센터장을 맡고 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