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한방병원 김영일 교수팀 '계지가출부탕' 퇴행성 무릎관절염에 진통효과 확인

2020-12-02기사 편집 2020-12-02 15:34:08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전주현 교수

첨부사진2김영일 교수

대전대학교 대전한방병원 통증척추센터 김영일·전주현 교수팀과 청연한방병원 임정태·설재욱 원장팀이 '계지가출부탕'이 퇴행성 무릎관절염에 진통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Evidence-Based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eCAM, IF : 1.813) 11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2일 대전대 대전한방병원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한의약임상인프라구축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시행됐으며, 연구에 사용된 계지가출부탕은 계지, 작약, 창출, 부자 등의 약재로 구성돼 있다.

계지가출부탕은 고대부터 현재까지 감기, 관절염, 근육통, 대상포진후신경통, 항암화학요법 유발 말초신경병증 등의 질환에 폭넓게 사용되고 있는 한약처방이다. 계지가출부탕은 항염증, 소염, 진통작용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퇴행성 무릎관절염에도 처방되는 한약이다.

연구에서 계지가출부탕을 복용한 퇴행성 무릎관절염 환자군의 기존 진통제 복용량은 대조군에 비해 뚜렷하게 줄었으며, 무릎통증에 있어서는 통통한 체형보다는 다소 마르고 수척한 체형의 환자에게서 진통효과가 뛰어나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관절통증으로 인해 진통제를 복용하는 환자라도 한약을 병행 복용하는 것이 기존 진통제 복용량을 줄여줄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소화불량, 속쓰림, 위장출혈, 신부전 등의 진통제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 될 가능성을 제시했다. 또 같은 퇴행성 무릎관절염 환자라도 체형, 나이, 한열경향 등의 한의학적 변증에 따라 개별 환자에게 맞는 처방을 복용할 때 증상 개선이 뚜렷하다는 가능성도 제시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퇴행성 무릎관절염에 대한 한약 치료법이 보다 폭넓고 유효하게 사용될 수 있는 임상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라며 "향후 계지가출부탕을 비롯한 다양한 한약의 연구에도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