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서비스업 코로나19로 3분기까지 피해액 1조 1225억 원

2020-12-02기사 편집 2020-12-02 15:03:53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연구원 분석,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도 나타나

첨부사진1

코로나19 영향으로 올 3분기까지 충남 서비스업이 1조 1225억 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충남연구원은 금년 2월부터 9월까지 8개월 간 코로나19로 인한 충남 서비스업 충격을 분석한 결과 피해액이 1조 1224억 8000만 원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주요 해당 서비스업 분야는 도소매업, 운수및창고업, 숙박 및 음식점업, 부동산업, 사업서비스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문화 및 기타서비스업 등 11개 부문에 걸쳐있으며, 코로나19 사태 발생 전후 생산액 차이를 예측해 분석한 결과다.

충남연구원 이민정 경제산업연구실장과 김양중 연구위원은 통계청이 발표한 서비스업 생산지수를 활용해 코로나19 사태가 없었을 경우와 발생 후 생산액 차이를 파악해 월별 생산액 감소 규모를 추정했다.

이 분석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도내 서비스업 생산액은 지난 2월 682억 4000만 원(2.8%), 3월 2124억 9000만 원(8.4%), 4월 2200억 9000만 원(8.9%), 5월 1621억 4000만 원(6.3%), 6월 949억 7000만 원(3.6%), 7월 987억 5000만 원(3.8%), 8월 1583억 7000만 원(6.2%), 9월 1074억 2000만 원(4.1%) 등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 발생 직후 도내 소상공인·실직자를 대상으로 한 충남 긴급생활안정자금과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전국적으로 시행된 긴급재난지원금 등이 코로나19 피해를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충남의 누적확진자수가 급격히 증가해 불안감이 최고조에 달했던 3월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었던 4월의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할 때 4월의 피해 상승폭이 크지 않았으며, 5-7월의 피해액이 연속적으로 감소했다.

이민정 충남연구원 경제산업연구실장은 "광역지자체 중 가장 먼저 시행한 긴급생활안정자금과 국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서비스업의 더 큰 충격을 막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 지원정책이 일정부분 소상공인의 버팀목과 주민의 소비로 연결됐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