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슈]확정된 중기부 세종 이전 공청회…지역사회 '부글부글'

2020-12-01기사 편집 2020-12-01 16:45:40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오는 17일 확정 세종행 속도 내나…대전 존치위해선 지역 여론 집중 할 때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정부대전청사 소재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을 둘러싼 지역 사회의 반발 속에 공청회 일정이 확정되면서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실상 정부 부처의 세종행을 결정짓는 주요 행정 절차인 만큼 중기부 이전 여부도 이에 달렸기 때문. 여기에 지역 정치권은 중기부 대전 존치를 위해서는 대전 시민의 여론 결집이 필수적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1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오는 17일 중기부를 세종으로 이전하는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변경(안)'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중기부가 지난 10월 행안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지 2개월 만이다.

현행법(신행정수도 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 상 행안부 장관은 중앙행정기관 등 이전계획 수립 전 공청회를 통해 의견을 듣고, 관계 중앙행정기관 장과 협의해야 한다. 관계 기관장과의 협의가 형식적인 과정임을 감안하면 공청회는 실질적으로 중기부 세종 이전을 결정짓는 단계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정부의 이전계획변경(안) 설명과 함께 관계전문가 지정토론, 방청객 의견청취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공청회 참가 희망자는 오는 8일부터 행안부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하는 내용을 참고해 사전 신청을 마쳐야 한다.

이에 그동안 적극적으로 중기부 이전 반대 의사를 드러내 왔던 지역 정치권은 다소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지역의 여론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공청회를 무산시켜야 한다는 생각들은 있었지만 어쩔 수 없이 진행되는 절차"라며 "공청회 개최만으로 중기부 세종 이전이 확정된 게 아닌 만큼 끝까지 지역 여론을 모아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중기부 세종 이전과 관련, 부정적인 해석들도 많이 있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손을 놓고 있을 순 없다"며 "공청회라는 과정에 대전 시민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반면 공청회를 포함, 중기부 세종 이전 추진 과정 전반에 대한 반발도 여전했다.

한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중기부를 세종으로 보내지 않아도 행정수도 완성에 전혀 문제가 없는데, 왜 모든 것이 맞지 않는 명분만 가지고 서둘러 추진하는 지 알 수 없다"며 "중기부 세종 이전을 통해 누가 이득을 보는지부터 따져볼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달 30일부터 행안부가 있는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중기부 대전존치를 위한 천막당사' 운영에 돌입한 상태다. 천막당사는 지역 국회의원, 각 지역위원회 별 시·구의원과 당원, 당직자 등의 릴레이 참여를 통해 운영된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