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ETRI, 기지국-전화국 25Gbps급 무선 연결 기술 개발

2020-12-01기사 편집 2020-12-01 16:18:49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기지국과 전화국을 초고속(25Gbps급) 무선 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무선 백홀(Wireless Backhaul)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기술은 70-80GHz 밀리미터파 대역을 활용하고 코어망에 허브(Hub)를, 기지국에 터미널(Terminal)을 설치해 1㎞ 범위에서 최대 25Gpbs급 통신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기존 무선 백홀 기술의 무선구간 통신 전송속도는 최대 10Gbps급 성능이었다. 5G 이동통신 기지국의 최대 전송량은 20Gbps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이번 기술은 신규 포설 대비 가격도 20% 내외로 줄일 수 있고 유선 네트워크와 보완해 이중화를 이루면 화재 발생 등 장애가 발생해도 안정적 통신 환경 구축과 속도 저하도 줄일 수 있어 실용적이다. 또한 점대점(Point to Point) 무선 전송 방식뿐 아니라 점대 다중점(Point to Multi Point) 무선전송 방식도 지원한다. 이밖에 이더넷 표준 기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기에 기존 기지국 제품과 호환 적용도 가능해 상용화에도 유리하다.

이 기술은 5G 미디어 서비스를 위한 네트워크 등 현장 실증을 거쳤다. 연구진은 향후 이 기술을 무선통신장비 기업 등에 이전해 5G 통신국사 등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