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산군, 버리는 물 안정적 처리

2020-12-01기사 편집 2020-12-01 11:20:57      길효근 기자 gillhg39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금산]금산군은 주민편의를 위해 하수처리시설 확충에 나선다.

1일 군에 따르면 총 사업비는 141억 원 투입해 2017년부터 연차사업으로 추진한 추부면 서대·성당2리, 군북면 호티1리, 남일면 마장 1·마장3리 등 3개 지구 사업을 완료한다고 밝혔다.

군은 12월말 준공 예정인 3개 지구는 2021년 준공 계획으로 주민편의를 위해 1년 앞당겨 시운전 및 준공을 마칠 계획이다.

하수처리율은 2019년 12월말 기준 전체의 78.7%인 읍·면 137개리 1만4347가구에서 2020년12월 현재 80%인 142개리 1만4764가구로 확대된다.

군은 하수처리시설 확충을 위해 2021년도 신규 사업으로 170억 원의 사업비 투입, 추부면 장대리, 제원면 저곡리, 남일면 신동리, 군북면 보광리 등 10개 마을의 하수처리시설 확충에 나선다.

이 밖에 221억 원을 투입, 2022년 하수처리시설을 완료할 계획인 제원면 천내2리(원골), 부리면 평촌2·선원1·현내2리, 제원면 구억1·구억2리는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 용역이 발주된 상태다.

군 관계자는"하수도정비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대청댐 상류지역의 근원적인 수질개선 및 주민생활개선에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14억여 원의 사업비를 들여 2021년까지 총 1.4㎞ 구간의 노후 하수관정비도 함께 진행된다.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illhg3991@daejonilbo.com  길효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