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술집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2020-12-01기사 편집 2020-12-01 11:18:01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술집 직접 방문한 9명과 확진자의 직장 동료 2명 등 11명 감염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대전의 한 술집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관련 확진자만 11명이 나왔다. 1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밤 늦게 9명(496번-504번)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중 500-504번은 유성구에 거주하는 20대 친구사이로, 지난달 23일 유성구 관평동의 한 호프집에서 모임을 가졌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모임을 가졌을 당시 각각 지난달 27일과 29일 확진된 483번과 494번(호프집 직원)이 옆자리에서 술을 마셨던 것으로 조사됐다.

500-504번과 같은 날 확진된 497-498번은 50대 부부로 이 술집 단골손님으로 확인됐으며, 499번(40대)은 이 부부의 직장 동료, 지난달 29일 확진된 전북 익산 84번 또한 대전 유성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이 부부를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496번(10대)은 인천 연수구 129번의 접촉자이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